로고

서울시, 수돗물 생산 노후 펌프 집중 점검…에너지 효율 높여 예산 절감

대형펌프 구매 시, 성능 보장 내용 명기해 납품 업체 책임성 강화로 부실 펌프 원천 차단

이선미 | 기사입력 2024/04/23 [11:24]

서울시, 수돗물 생산 노후 펌프 집중 점검…에너지 효율 높여 예산 절감

대형펌프 구매 시, 성능 보장 내용 명기해 납품 업체 책임성 강화로 부실 펌프 원천 차단

이선미 | 입력 : 2024/04/23 [11:24]

▲ 수도시설 기술진단 현장(북악아리수올림터 가압펌프 성능 분석)


[전국산업환경일보=이선미] 서울아리수본부가 매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수돗물 생산에 필요한 동력비 절감에 두 팔을 걷어붙였다.

지난해 수돗물 생산에 든 동력비는 749억 원으로 이는 전년 대비 30% 증가한 수준이다. 이중 대형 취·송수와 가압펌프가 에너지 사용량의 약 90%를 차지해 에너지 절감을 위해 필수적인 개선 과제이다.

서울아리수본부는 아리수정수센터 취‧송수 펌프와 산하 8개 수도사업소에서 활용하는 가압펌프에 대한 성능진단 및 개선을 통해 연간 4억 원의 동력비를 절감했다고 밝혔다.

300마력 이상 펌프 설치 현황은 6개 아리수정수센터에 취·송수 펌프 125대, 8개 수도사업소에 가압펌프 39대 포함 총 164대이다.

이 중 시범적으로 지난해 아리수정수센터 취·송수 펌프 18대와 수도사업소 가압펌프 37대에 대한 성능 진단을 실시해 31대에 대해 수리, 교체 등 개선 조치를 완료했다.

또한 올해부터는 주요 펌프 구입 시, 계약서에 성능 보장 책임에 대한 내용을 명기해 부실 펌프 납품을 원천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구경 500mm 이상 종합낙찰제로 발주되는 취·송수 펌프를 대상으로 하자 보증기간인 3년 동안 2회 이상 펌프 성능을 분석하고, 2% 이상 효율이 저하된 펌프의 동력비를 계약자가 부담하도록 하는 내용 담고 있다. 올해 교체 대상인 송수 펌프 8대를 시작으로 향후 신규 도입되는 취·송수 펌프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서울아리수본부는 전국 광역지자체 중에서 유일하게 수도시설 기술 진단에 필요한 전문인력과 장비를 보유하고 있으며, 자체적인 기술 진단을 통해 최근 5년간 약 64억 원의 용역비를 절감했다고 밝혔다.

서울아리수본부는 2014년 에너지진단 전문기관으로 지정됐고, 수도법 제74조에 따라 5년마다 수도시설 전문 기술 진단을 통해 수도시설 운영 전반에 대한 종합적 진단을 통해 효율적인 운영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진단한 영등포아리수정수센터의 경우 전문업체 위탁 진단 시 인건비, 기술료 등 약 10억의 용역비가 소요되나, 자체 진단을 통해 이러한 비용을 절감한 바 있다.

한영희 서울아리수본부장은 “최근 가파른 글로벌 에너지 가격 상승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수돗물 생산 동력비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펌프를 집중적으로 관리하고자 한다.”라면서 “꼼꼼한 점검을 통해 새는 에너지를 잡아내고 효율을 높여 비용을 절감해 경영 효율화를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환경부, “생물다양성을 위한 노력, 모두가 함께해요” 2024년 생물다양성의 날 기념식 개최
1/4